현대차뉴스
현대차, 5월 35만여대 판매…전년비 1.9% 증가
| 관리자 | 조회수 46

국내 6만2200대…해외 29만4023대

현대자동차.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5월 국내 6만 2200대, 해외 29만 4023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9% 증가한 총 35만 6223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국내 판매는 9.4% 감소하고, 해외 판매는 4.7% 증가했다.

5월 국내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9.4% 감소한 6만 2200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 6884대, 쏘나타 5820대, 아반떼 5793대 등 총 1만 8874대를 팔았다. RV는 팰리세이드 1335대, 싼타페 5605대, 투싼 4838대, 코나 2773대, 캐스퍼 3861대 등 총 2만 921대 판매됐다.

포터는 6989대, 스타리아는 2744대의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총 2512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647대, GV80 3313대, GV70 2066대 등 총 1만 136대가 팔렸다.

5월 해외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보다 4.7% 증가한 29만 4023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현지 수요와 정책에 적합한 생산·판매 체계를 강화하고 권역별 시장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라인업 확대, 신규 하이브리드 모델 보강 등을 통해 친환경차 판매를 제고하고 SUV,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을 통한 점유율 확대 및 수익성 중심의 사업운영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