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뉴스
현대차, 울산공장에 'LNG열병합발전소' 지어 전력 직접 생산
| 관리자 | 조회수 34

 

© News1 송원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에 액화천연가스(LNG) 열병합발전소를 짓는다.


울산공장이 연간 한국전력공사로부터 공급받는 전력 소요량 가운데 70% 이상을 자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울산시 북구청은 이 같은 내용의 현대차 사업 계획을 접수하고 주민 공람 등을 위해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현대차가 공장 내에 대규모 발전 시설을 짓는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으며 건설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으로 명시돼 있다.

이에 2025년부터 울산공장은 전기를 자체 조달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건설 예정인 발전소는 184㎿급으로 한전이 공급하던 전력량의 72%를 스스로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LNG 발전소는 발전과 난방을 동시에 공급하는 열병합 시스템으로 시간당 100t 규모의 스팀도 생산한다.
기존 15대의 보일러가 공급하는 연간 스팀량(71만t)의 59%에 달하는 수준이다.


현대차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맞춰 기존 전력 및 스팀 생산 효율 향상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저감하고, 친환경 LNG 연료 적용 및 유틸리티 수요·공급의 안정성 제고와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자가용 열병합 발전설비를 도입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울산공장 내 전기 및 열 공급을 통해 국가의 분산형 전원확대보급 정책에 부응하고 에너지 이용효율 향상을 통한 에너지 절감 및 대기환경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