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뉴스
현대차, 북미 수소 상용차 시장 공략 ‘ACT 엑스포’ 첫 참가
| 관리자 | 조회수 34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인 'ACT 엑스포 2022' 첫 등판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럭 등 전시

현대자동차가 'ACT 엑스포에 2022'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현대차
▲ 현대자동차가 'ACT 엑스포에 2022'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현대차는 오는 12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롱비치시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인 'ACT 엑스포 2022(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2)'에 처음으로 참가한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ACT 엑스포는 친환경 물류·운송 업계 관계자들이 정부 기관 및 대형 플릿 운영사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차세대 연료 등 지속가능한 이동 솔루션을 선보이는 박람회 입니다. 

 

현대차는 이번 박람회에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과 더불어 ACT 엑스포 공식 컨퍼런스에 초청 연사로 참여하는 등 수소 상용차의 기술적, 경제적 이점을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개막일인 9일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열린 토의 세션에서 현대차는 ▲높은 에너지 효율성 ▲생산, 운반, 저장 용이성 ▲짧은 충전시간 등 운송 사업자 관점에서 수소 에너지의 장점을 알렸습니다. 

 

현대차는 박람회 기간 동안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랙터 ▲엑시언트 수소전기 카고 트럭 등 두 가지 세부 모델을 실내외 전시장에 각각 전시합니다. 현지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승도 진행합니다.

 

현대차는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과 ‘에너지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돼 2023년 2분기부터 총 3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합니다. 

 

현대차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는 수십 년에 걸쳐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북미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