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자료
지난해 韓 자동차 생산 346만대 세계 5위 유지
| 관리자 | 조회수 233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전년에 이어 세계 5위를 유지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2021년 세계 주요 자동차 생산국 현황’을 발표하고 한국은 지난해 1.3% 감소한 346만대 생산에 그쳐 2020년에 이어 5위를 유지했다고 28일 밝혔다. 표면적으로는 생산량 감소를 기록했지만,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대란 등 연이은 악재에도 재고관리와 차량용 반도체 확보 노력에 감소폭을 최소화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과 코로나19 변이에 따른 재유행 등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했다. 전년 대비 2.0% 증가에 그친 7978만대다. 


글로벌 10대 자동차 생산국은 중국, 미국, 일본, 인도, 한국, 독일, 멕시코, 브라질, 스페인, 태국 순이다. 국가별 내수가 세계 1~3위에 해당하는 중국, 미국, 일본은 거대 내수시장의 이점을 기반으로 생산국 순위에서도 나란히 1~3위를 유지했다. 

 

1위 중국은 3년 연속 역성장을 마치고 내수 증대와 수출 급성장에 힘입어 3.4% 증가한 2608만대를 생산해 1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 미국은 3.8% 증가한 915만대, 3위 일본은 차량용 반도체 제조사인 르네사스 생산공장 화재와 델타 변이 확산 등으로 2.7% 감소한 785만대에 그쳤다.

4위 인도는 2020년 락다운으로 인해 6위로 하락했지만, 지난해 내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회복하면서 29.6% 증가한 440만대로 증가하는 등 한국과 독일을 제치고 2단계 상승했다. 5위 한국은 전년도 내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역기저 효과와 반도체 수급 부족에 6년 연속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6위 독일은 하반기 이후 반도체 위기 심화로 7개월 연속 하락했다. 2020년 25.2% 급락에 이어 8.8% 추가 하락한 343만대로 197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5년 동안 지켜온 4위 자리를 내줬다. 7위 멕시코는 반도체 부족과 변이 바이러스 영향으로 1.0% 감소한 313만대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순위변동은 전년과 동일하다.

전년 대비 11.8% 증가한 브라질은 전년 9위에서 8위로 상승했으며, 연중 내내 반도체 공급난에 처한 스페인은 7.5% 감소해 9위로 하락했다. 태국은 2014년 이후 8년 만에 10위권으로 재진입했다.

협회는 일본, 한국, 독일, 멕시코, 스페인 등 수출 비중이 높은 국가들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을 비롯해 글로벌 경기침체 반복, 해운·항만 병목현상 등으로 생산 감소가 지속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내수(약 2800만대 규모) 대비 생산 역량(약 5000만대)이 큰 중국은 과잉공급 해소를 위해 수출에 주력하면서 지난해 수출이 전년 대비 100% 이상 폭증했다.

중국과 스페인은 정부 개입과 지원에 힘입어 전기동력차 생산을 크게 확대했다. 생산 비중이 중국 13.6%, 스페인 9.3% 상승하는 등 전기동력차 비중이 높아지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내수시장이 큰 미국과 중국은 규제와 보조금만으로도 전기동력차 생산 증대를 기대할 수 있으나, 내수가 취약한 우리는 한국GM, 르노삼성 등 다국적 기업들에 대한 투자지원책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태국이나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국가들의 경우 전기동력차 생산 시 최소 3년~ 최대 10년 동안 법인세 면제 등 파격적 우대 정책을 제시하는 것처럼, 우리도 전기동력차 생산 측면에서 정책 지원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R&D 세액공제 등 세제지원을 경쟁국 수준으로 제고하는 한편 노동·경영환경 개선으로 국내 투자활성화를 통한 생산 기반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전기동력차는 리튬·코발트·니켈 등 전기차 핵심 원자재의 수입의존도가 높아 해외자원개발 확대 등을 통해 안정적 확보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지난 1월 27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 옆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