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자료
충남, 자동차 산업 업종 전환 발판 마련
| 관리자 | 조회수 137

소형전기상용차 부품기업 육성사업…62개 기업 지원해 109억 매출·28명 고용 성과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자동차 산업 업종 전환의 발판을 마련했다.
 
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소형전기상용차 부품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2년간 지역 62개 기업에 267건의 지원을 펼쳐 사업화 매출 109억 원과 신규 고용 28명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소형전기상용차 부품기업 육성사업은 친환경차 보급 확산 등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자동차 산업 업종 전환과 거래선 다변화 등을 위해 추진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지난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추진됐으며 국비 39억6천만원과 도비 26억4천만원, 민자 6억 원 등 모두 72억 원이 투입됐다. 
 
주요 사업은 △시제품 제작 △핵심부품 설계 △실차 실증 및 시뮬레이션 △부품 신뢰성 시험 △인력 양성 △수출 지원 등이다. 
 
도는 베트남 정부 산하기관 및 소형전기차 완성업체와 상호 기술 상용화 협력 등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형전기차 완성차업체 등 관련 기관 및 기업과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자동차 부품 산업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여러 사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도내 업체의 국내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