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자료
한자연, 중남미와 자동차산업 협력 생태계 구축 앞장
| 관리자 | 조회수 112

 한국자동차연구원이 파라과이, 콜롬비아 등 중남미 신흥지역과 자동차산업 협력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중앙 좌측 파라과이 산업부 호세 아니발 기메네스 쿨락(Jose Anibal Gimenez Kullak) 국장, 중앙 우측 한국자동차연구원 나승식 원장

 

한자연은 29일 충남 천안 본원에서 파라과이·콜롬비아 정부 및 자동차산업 관계자의 초청 연수를 개최하고 자동차 산업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초청 연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가 지원하는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인 산업통상협력개발지원사업의 일환이다.​ 

 

한자연은 파라과이와 콜롬비아를 대상으로 ‘자동차부품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사업’을 주관하고 있다. △역량진단 △기술지도 △상호협력 등 파라과이·콜롬비아 자동차산업 발전 및 관련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초청 연수 참가자들은 국내 자동차산업 분야 기업 및 기관 탐방, 전시회 참관 등을 통해 한국 자동차산업의 기술 수준과 산업 시스템을 체험하고 국내 기업과 협력을 모색할 기회도 받는다.


구체적으로 한자연은 초청 연수자들에게 △기아차 생산공장 견학 △HL만도 생산공장 견학 △기업인 교류회 △수소모빌리티쇼 참관 △한국문화체험(경복궁, 국립중앙박물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나승식 한자연 원장은 “중남미 수요국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생생한 현장 경험을 통해 기술적 이해와 산업의 가치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교류를 기반으로 중남미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국내 부품업계 진출 교두보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