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자료
울산시, '자동차업종 상생' 노동부 공모 선정…국비 10억원 확보
| 관리자 | 조회수 56

 

울산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자동차 업종별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공모사업은 노동부가 대기업과 협력사 간 격차 완화와 약자 보호를 위해 지난 4월 현대자동차, 기아와 체결한 상생협약에 따라 마련됐다.

사업에 선정된 자치단체는 지역별 자동차 산업 특성에 맞춰 2·3차 협력사를 지원하게 된다.

앞서 시는 '2024년 울산형 자동차업종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으로 응모했다.

이 사업은 중소 자동차 부품 업체 신규 취업자의 실질임금 인상을 통해 이직률을 감소시키고 근로 여건을 개선하고자 추진된다.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10억원과 지방비 2억5천만원 등 총 12억5천만원이 대상 업체들에 지원된다.

주요 지원 내용을 보면, 중소 자동차 부품업체 신규 취업자 근속기간에 따라 근로자에게 일자리채움지원금을, 사업주에게 일자리도약장려금을 각각 지급한다.

또 재직자에게 임차비, 건강검진비 등을 지원하는 복지플러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울산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업종의 원하청 상생협약 지원, 근로자 환경 개선,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면서 "앞으로도 현장 수요 중심의 많은 지원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