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뉴스
현대차, '녹색지옥' 뉘르부르크링 내구레이스 완주
| 관리자 | 조회수 401

 기사내용 요약

엘란트라 N TCR, 3년 연속 TCR 클래스 석권
i30 패스트백 N Cup Car VT2 클래스 1위 우승
현대자동차가 지난 20일~ 21일(현지시간)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열린 '2023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TCR 클래스 1위, i30 패스트백 N Cup Car가 VT2 클래스 1위를 차지해 동반 우승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는 i30 패스트백 N Cup Car.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N브랜드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우승과 함께 8년 연속 완주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0~21일(현지시간) 이틀간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열린 올해 대회에서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과 i30 패스트백 N Cup Car가 각각 TCR 클래스와 VT2 클래스에서 1위를 차지했다.

뉘르부르크링 레이스는 24시간 연속으로 서킷을 주행하며 총 누적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정하는 경기다. 서킷은 25km가 넘는 길이, 최대 300m 높낮이, 170개에 달하는 코너 등으로 구성해 '녹색지옥'으로 불린다. 실제 평균 완주율은 60~70%에 불과하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1대 차량이 출전해 88대(66%)가 완주에 성공했으며 현대차는 엘란트라 N TCR 2대와 i30 패스트백 N Cup Car 2대 등 총 4대의 차량이 출전했다.

엘란트라 N TCR은 3년 연속 TCR 클래스 우승을 차지하면서 종합 순위 26위에 올랐고, i30 패스트백 Cup Car는 VT2 클래스 1위에 오름과 동시에 종합 순위 68위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20일~ 21일(현지시간)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열린 '2023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TCR 클래스 1위, i30 패스트백 N Cup Car VT2 클래스 1위를 차지해 동반 우승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야간 주행 중 피트에서 점검받는 엘란트라 N T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