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자료
부산시, 르노코리아자동차 등과 지역 주도 미래차 생태계 조성 맞손
| 관리자 | 조회수 407

 부산시가 지·산·학·연 주도로 미래차 생태계 전환을 위한 상생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시는 22일 오전 11시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부산시, 르노코리아자동차㈜,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 부울경지역대학산학협력단장협의회, (재)부산테크노파크가 참여하는 부산 미래차산업 생태계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청 전경

체결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자동차 대표이사 등 각 협약 기관 대표들이 직접 참석하여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르노코리아자동차의 '(가칭)부산에코클러스터센터' 설립과 연계해 부산 미래차산업 생태계 조성에 뜻을 모으고 상생 협력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협약내용으로 부산시는 미래차 산업 육성을 위한 인재 양성과 연구개발 확대를 위해 행정적으로 지원하며,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부산공장 내 연구개발 기능을 수행하는 '(가칭)부산에코클러스터센터'를 설립하고, 산학연 연계를 통해 지역과의 상생 협력 강화 및 지역인재 채용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은 협업단지 구축 및 원활한 부품공급을, 부울경대학산학협력단장협의회는 맞춤형 교과 신설 및 산학협력 프로그램 운영을, 부산테크노파크는 산학연 협력 기반 인력양성 및 연구개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한다.

시는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연구센터 설립과 연계해 국비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출주도 미래차산업 혁신성장 기술지원 기반 구축사업(2024~2027, 200억원)'의 최종 선정을 위해 중앙부처 등과 유기적 협의 등 적극적으로 대응 중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협약은 지역의 주력산업인 자동차산업을 지·산·학·연의 자원을 활용해서 지역 주도로 미래차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산·학·연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서 전통 자동차산업의 미래차산업으로 전환을 이끌고, 나아가 부산이 명실공히 세계적인 미래차 중심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