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뉴스
현대차 인증중고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바로 이 차
| 관리자 | 조회수 65

 

현대자동차의 7세대 그랜저. 2022.11.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현대자동차의 7세대 그랜저.

작년 10월 현대차가 시작한 인증중고차 사업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그랜저, 싼타페, 팰리세이드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네시스에서는 G80이었다.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시작한 인증중고차 사업에서 지난 4월 30일 누적 기준 그랜저가 현대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29.7%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싼타페(14.5%), 팰리세이드(13.2%) 순서로 판매 비중이 높았다. 제네시스 브랜드 중에서는 G80가 37.8%로 가장 높은 인증중고차 판매 비중을 차지했고 GV80(22.5%), GV70(19.9%)가 각각 2위와 3위로 뒤를 이었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두 브랜드를 합해 캐스퍼가 1220만원에 거래된 것이 가장 낮은 가격이었다. G90은 1억 2135만원으로 거래되기도 했다. 그랜저는 1930만~5415만원, 싼타페는 2020만~4830만원 사이로 거래됐다. G80은 2670만~7240만원이었다.

현대차·제네시스 인증 중고는 매입 시점을 기준으로 5년, 10만km 이내 차량을 판매하고 있어 다른 중고차 판매 루트에 비해서 다소 비싸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존 업계 보호 차원에서 빠르게 확장하지 않겠다고 한 상태라 매물도 현재 현대차 400대 안팎, 제네시스 250대 안팎으로 많지 않은 편이다.

다만 홈페이지 또는 앱을 통해 신차 출고 당시 가격과 사양, 모든 옵션이 명확하게 안내되고, 차량 가격, 탁송료, 취등록세 및 이전 대행 수수료 이외 기타 부대비용을 받지 않는 것은 고객 입장에서 장점이다.

현대차는 현대 인증중고차에서 SUV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0명을 추첨해 각각 300만 원 상당의 주유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5월 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또 2,000만 원대 그랜저 기획전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 전원에게 제주도 왕복 항공권(2매)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