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뉴스
현대차, 전기차 정비망 강화…전국 1000여곳으로 확대
| 관리자 | 조회수 297

 전국 1200여 블루핸즈 중 1천곳 이상 전기차 정비

전용 작업장 구축…절연복·절연매트 등 장비 완비
주요 대학과 연계, 전문 전기차 정비사도 육성
블루핸즈에서 정비를 받고 있는 '아이오닉 5' 차량의 모습 


현대자동차는 전국 블루핸즈 1000개소 이상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하도록 정비 네트워크를 확대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기차 보유 고객들의 정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2020년부터 전기차 정비 거점 개발을 추진해왔다. 지난해까지는 전국 1200여개 블루핸즈 중 514개소 이상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했다. 현재는 1000여개소 이상에서 정비가 가능하다.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블루핸즈에는 전용 정비작업장이 구축돼 있다. 아울러 엔지니어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안전 장비 5종 세트(절연복, 절연 안전모, 절연 매트, 절연장갑, 보호안경·보호대)와 특수 공구 등을 완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도입된 현대차의 독자적인 전기차 정비 기술인증제인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ElectrifiedHMCPe)’을 수료한 엔지니어가 최소 1명 이상 배치돼 체계적인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앞으로도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블루핸즈의 수를 1000개소 이상으로 지속 유지해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현대차는 전동차 정비 전문가 육성을 통해 정비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전국 권역별 주요 대학과 연계해 블루핸즈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고전압 배터리 및 충전 시스템 ▲고장 진단 등이 포함된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 3월 고용노동부 및 블루핸즈와 ‘전동차 정비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전동차 정비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 중에 있다. 블루핸즈는 해당 프로그램을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한 교육생을 추후 엔지니어로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정비 역량을 강화해 더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